0
 126    1  7


Name  
   김홍진 
Subject  
   봄 풍경

4월 8일 점심 때 어찌어찌 나 혼자 밥먹게 되었다.
덕분에 밥먹고 남은 시간 엄한짓 해봤다.
행복한 오후 한 때 였음. ^^*


봄에 가장 빛나는 꽃, 민들레
민들레를 보려면 무릎을 굽히고 
꽃에 눈을 낮추어야 한다.

목련, 열여덟살 처녀의 부끄럼처럼 몸가짐이 가지런하다. 어쩌면 염원으로 두 손을 모은 듯한 절제된 모습, 순백의 순수함이 무한히 숨어 있을 것 같은 아름다움이다. 목련을 보려면 고개를 들어야 한다.
수선화, 몇 년 전에 길을 지나다 수선화가 핀 모습에 반해버렸다. 긴 모가지를 세우고 바람에 하늘 거리는 모습은 가슴을 저리게 한다. 마치 손을 모아 무엇을 말하려는 듯 벌어진 꽃잎은 귀를 기울여도 아무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무슨 말하지 못할 사연을 가진 게 분명하다 자기만의 언어로 누군가에게 수없이 외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녀가 입을 벌리기 시작하려한다. 처음 말을 시작하기 전에 몸 안의, 입 안의 모든 신경조직을 모두 가동해야하리라.
바람이 휘이 지나면 그녀는 말을 하기 위해 수도 없이 붓을 들어 지나는 바람에 써 본다 쓰고 또 쓰고.... 그녀의 말은 바람이 실어 나른다
진달래, 가슴 아픈 사랑같은 느낌... 그녀는 모든 것을 다 내어 준다. 마치 어머니의 사랑처럼...
내가 품을 활짝 연 것처럼 추운 그대의 가슴도 활짝 열어요 부끄러울 게 없잖아요 당신은 나의 가장 소중한 친구이며 사랑이랍니다. 어서요
두릎, 나의 몸을 건드리지 말아요 그냥 두고 보시면 안되나요 (택도 없다. 네 순이 얼마나 맛있는데 ㅋㅋ)
가마미 해수욕장, 황사가 끼여서 바다가 잘 보이지 않는다 늙은 해송이 늙은 바다와 짙은 농담을 주고 받는 중...
빈 의자 하나 없다 "서 있는 사람은 오시요오 나는 빈 의 자" 당신은 다른 이를 위해 자리를 가끔 내어드리나요?
몇 십년 몇 백년을 한 자리에 꼬박 서 있는 저 늙은 소나무가 깨 벗고 있다. "깨 벗고 해수욕장 진입 금지!!!"
또 다시 수선화 "제 말이 들리시나요~~~?"
꽃잔디, 보라색 자태가 참 예쁘다 "당신, 오늘 너무 예뻐요" 이런 말 한지 너무 오래된 것 같지요?
다섯개의 꽃잎, 밤에는 땅에서 보라색으로 빛나는 별이 된답니다
음... 아직은 때가 아니군... "때를 기다릴 줄 알아야 한단다, 아들아!"
마늘 순, 일동 차렷! 열중 쉬엇! 어이 저기 둘이 잡담하는 놈, 일어섯~! 오늘 저녁 화장실 청소다!
꽃 순이 돋는 것을 보면 신기하다. 딱딱한 껍질을 깨알만하게 벌리고는 몇배나 더 큰 꽃 순이 나온다. 민기적 민기적.... 느릿느릿....
가까이 보면 이렇답니다. 아이...입냄새...
봄까치꽃(일명 개불알꽃) 누구나 자기 이름이 부끄러울 때가 있습니다. 저 만큼 거시기한 이름 갖어본 적은 없겠죠? 저...사실 개하고 전혀 상관 없거든요? ㅠㅠ
개나리, 군상으로 길가에 피어 오가는 사람에게 환호하는 꽃. 들리시나요? 당신에게 기립박수를 보내며 열열히 환호하는 소리를, "***씨 화이팅~!!! 아자아자!!!" 길 가다 개나리를 보면 손을 흔들어줘요~
옆에 사람이 타고 있다면 손 흔들지는 마시고 그냥 윙크만 살짝 해줘요. 잘못하면 도레...미친*으로 여길 수 있으니까요
 
와작와작......
봄풍경 잘 구경하고 갑니다........ㅋㅋ 넘 잼나서 박장대소 푸하하하.......... 꽃이름도 제대로 모르겟던데....... 어쩌 그리 잘아시는지........헤헤 !! *_* [2006/04/28]


126
비밀글입니다 요한이한테 보내는 편지 모음

김홍진
2011/06/30 0
125
 기쁘게 살아요

김홍진
2008/05/02 2107
124
 대림환에대하여

엄마
2007/10/31 2533
123
 비오는 날의 화려한 휴가

김홍진
2007/08/13 2141
122
 즐거운 고문

김홍진
2007/06/11 2511
121
 제대꽃꽂이를 하며 [1]

엄마
2007/05/05 2621
120
 힘줘!!! 힘줘!!!

김홍진
2007/05/02 1482
119
 봄 나들이 다녀왔습니다(순천 쌍계사)

김홍진
2007/04/02 1421
118
 20년 전의 진실 [2]

김홍진
2007/02/21 1330
117
 주말 에피소드

김홍진
2007/02/12 1303
116
 무주 리조트

김홍진
2007/01/22 1425
115
 기쁜 성탄 맞이하시길 빕니다

김홍진
2006/12/22 1226
114
 흔적 [2]

김홍진
2006/08/24 1507
113
 추카 추카 [1]

천성미다미아나
2006/05/29 1509

 봄 풍경 [1]

김홍진
2006/04/08 1191
111
 성서쓰기 [2]

엄마
2006/04/01 1282
110
 악!!! [1]

김홍진
2006/03/30 1128
109
 세 번의 기회

김홍진
2006/03/10 1150
108
 사모님~~~ [1]

김홍진
2006/02/27 1196
107
 올해 첫눈 [2]

김홍진
2006/02/06 1282
  1 [2][3][4][5][6][7]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