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26    1  7


Name  
   김홍진 
Subject  
   힘든 시간도 뒤돌아보면 추억
가을이 너무 깊어졌네요.
나무는 하나 둘 제 잎을 놓아주더니
이파리 몇 잎 남지않은 벗나무 나무가
나름대로 가을의 운치를 더하네요.
무럭무럭 이렇게 가을이 깊어가고
또, 11월, 곧 겨울이 오겠지요.
아직 겨울을 맞을 준비가 안되었는데
가을을 이리 쉽게 보낼 수는 없는데
발만 동동 구를 뿐이네요.

이 곳을 찾는 사랑하는 님들은
저처럼 처절하게 가을 보내지는 않겠지요?
더러는 산에도 가시고, 교외로 드라이브 나가서
익숙한 가을의 모습을 눈에 꽈꽉담아서
일년을 무사히 버틸 양식처럼 마음 한구석에
차분히 담아 오시겠지요?

이번 주 내내 저에겐 힘든 시간이었네요.
자세히 이야기하면 말하는 사람이나
읽으시는 분들이나 다 피곤해 하실거니...이만 생략
이런 힘든 시간도 지나고 나면 웃으며
이야기할 수 있는 추억이 되겠지요.
때문에,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도 식구들 얼굴
못본지 오래되었네요.

오늘! 드디어 광주에 가게 되걸랑요.^^*
오늘 저녁은 식구들과 맛나는 음식과
장난도 치고...쉬기도 하고...
내일은 미사끝나고 가을 냄새 펄펄 풍기는
어디 산에라도 가서 투정이라도 부려야겠네요.
제 다리를 묶어놓은 족쇄자국을
산에 흐르는 맑은 기운으로 말끔히 지우고 올겁니다.

둥글이네 오신 여러~분께 사랑보냅니다.
가을 멋지게 보내시고
행복과 평화가 느을 함께 하시길 빌어봅니다
 
벨라
아우님 즐거운 휴일 보내셨나요? 가을이 저만치 가기전에 가을에 묻혀 행복 만끽하시길... ^^* [2004/11/07]
김홍진
ㅎㅎㅎ 답변은 "최근소식"에 나와있으니 생략. 너무 행복한 순간이었어요~ [2004/11/08]  


126
 회원등록 완료 씨이티디알 애무에스 [1]

현창주
2003/03/16 1066
125
 ㅋㅋㅋ [4]

최진수
2003/03/19 994
124
 아들녀석사진입니다.. [2]

최진수
2003/03/18 964
123
 추카 추카 [1]

천성미다미아나
2006/05/29 1557
122
 살짝 다녀가네요. [1]

작은이
2004/01/20 1057
121
 우씨 절대 안다녀 갔쑴. [4]

우씨
2004/02/26 1185
120
 대림환에대하여

엄마
2007/10/31 2667
119
 제대꽃꽂이를 하며 [1]

엄마
2007/05/05 2787
118
 성서쓰기 [2]

엄마
2006/04/01 1317
117
 엠마오로 가는길 [2]

엄마
2005/03/28 1415
116
 친구

니그네
2003/04/28 1013
115
 어제 이사했어여! [1]

남진
2004/06/08 1164
114
비밀글입니다 요한이한테 보내는 편지 모음

김홍진
2011/06/30 0
113
 동치미 [4]

김홍진
2005/01/06 1637
112
 첫 눈이 내려요

김홍진
2004/12/29 1783
111
 의탁(依託)

김홍진
2004/12/27 1440
110
 기쁜 성탄~

김홍진
2004/12/24 1440

 힘든 시간도 뒤돌아보면 추억 [2]

김홍진
2004/11/06 1495
108
 우째 이런 일이...

김홍진
2004/10/30 1201
107
 광주에서 찾아든 손님

김홍진
2004/10/29 1272
  1 [2][3][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