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126    2  7


Name  
   김홍진 
Subject  
   광주에서 찾아든 손님
요즘...바쁘다. 달리 표현 할 말이 없다.
당분간 11월 중순까지 바쁘다.
지난 월요일에 식구들 얼굴보고 오늘까지 못가니
식구들 얼굴이 생각이 가물거린다.
가뜩이나 기억력 약한테...
이런 마음을 아는지 사랑하는 아내가
광주에서 잘 어울리는 언니들 셋과 요정같이 이쁜
아연이를 데리고 내가 근무하는 직장까지 찾아왔다.
언니들 아니었으면 포옹시간이 더 길어졌을텐데
아우성을 치는 바람에 일찍 포옹은 손을 풀었다.
뭔...몇 십년만의 이산가족 상봉처럼 ^^*

귀여운 여자꼬마 아이, 아연이의 재롱이
가을 햇살이 단풍잎에 싱그럽게 부딪는 것 처럼
싱그럽고 귀엽다. 저런 예쁘장한 아이 하나 더
가지고 잡다.
나에게 "아저찌~ 아저찌~"하면서 부르며
배시시 웃는 모습이 얼마나 귀여운지...
"내 아~ㄹ 나도~오~" 하는 개그맨 생각이 난다.
아냐~ 참아야지...능력도 없음서. -_-;;;

전시관 주변의 나무들이 한껏 가을 옷을 입고
뽐내고 있다. 살랑이는 바람도 알맞게 익어있다.
자랑처럼 주렁주렁 열매를 달고 있었던 모과나무는
얄궂은 사람들의 욕심때문에 못난 열매 몇개만
높은 나무가지에 매달려 있다. 그것 하나하나도 정겹다.
오후의 따듯한 햇살과 붉은 단풍이 하모니를 이뤄
눈에 화악 가득차는 빨간 색이, 오전 시각 내내
날 절구었던 스트레스를 밀어내고 대신
그 자리를 빼곡 채우고 넘친다.

아...가을... 넘치는 가을들...

한시간 반정도의 짧은 부부 상봉을 마치고 빠이빠이하고
떠나보내는게 미안하기도 하다.
점심시간 전에 왔으면 맛있는 굴비정식이라도 사주련만
점심먹고 오는 바람에 전시관 기념품 밖에 드릴게 없다.

이렇게라도 봤으니 적어도 하루는 거뜬히 버틸 수 있겠지?
미끄러지듯 길을 떠나는 차 꽁무니에
가을이 덕지덕지 붙어있다. 내 미련도...
이런 이쁜 계절에 토요일, 일요일 구분없이
직장에 붙어있다는게 이럴 땐 참 짜증스럽지만...
어떡하랴....햇살이라도 얼굴에 듬뿍 묻혀야겠다.
 


106
 병술년 새해입니다. 세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김홍진
2006/01/01 1256
105
 첫눈이 온다네 [4]

김홍진
2005/12/05 1195
104
 풍성한 한가위 되시길~

김홍진
2005/09/16 1230
103
 영광 해변가요제

김홍진
2005/08/05 1441
102
 다사다난했던 주말? [1]

김홍진
2005/06/20 1161
101
 성모님의 날~

김홍진
2005/06/01 1173
100
 제처 홍도-흑산도 여행사진 올립니다

김홍진
2005/05/26 1241
99
 황우석 교수의 발표에 즈음하여

김홍진
2005/05/24 1170
98
 엠마오로 가는길 [2]

엄마
2005/03/28 1415
97
 2005년 부활절을 넘기며

김홍진
2005/03/28 1309
96
 동치미 [4]

김홍진
2005/01/06 1637
95
 첫 눈이 내려요

김홍진
2004/12/29 1783
94
 의탁(依託)

김홍진
2004/12/27 1440
93
 기쁜 성탄~

김홍진
2004/12/24 1440
92
 힘든 시간도 뒤돌아보면 추억 [2]

김홍진
2004/11/06 1496
91
 우째 이런 일이...

김홍진
2004/10/30 1201

 광주에서 찾아든 손님

김홍진
2004/10/29 1272
89
 행복한 웃음 [3]

김홍진
2004/10/16 1350
88
 새로 들어온 식구 -중고차 프라이드

김홍진
2003/09/22 1601
87
 은전 한 닢 [2]

김홍진
2004/10/08 1348
  [1] 2 [3][4][5][6][7]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