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하 ^^ 배꼽잡는 이야기를 아시면 올려줘요 ^O^


 0
 29    1  2


Name  
   김홍진 
Subject  
   강아지 엄마

강아지 엄마

어느날 나는 버스를 타고 어딘가로 가고 있었다.
가만가만 잘 가고 있는데, 왠 아주머니가 강아지를 몰래 안고 탔다.
그때까지는 사람들의 별 무관심속에서 아주머니와 강아지는
대수롭지 않게 여겨졌다.

한 10분정도 지났을까? (10초인가-.-;;) 강아지가 갑자기 낑낑대기 시작하더니
계속 깽깽거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아주머니가 ''어머 제니야 멀미하니?''
등등 별스런 소리를 다해데고 있었고..
사람들은 시끄러운 소리에 점점 짜증이 나기 시작하였다.
(버스운전사는 뭐하나.. 내리게 하던가.. 타지못하게 하던가..)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모두들의 반응은 한숨과 짜증으로
뒤범벅(?)되어가고 있었다.
그래도 버스운전사는 말이 없었다 -.-;; 또한 아주머니도 주위의
반응을 무시하고 있었다.
보다 못한 한 아저씨가 주위의 반응에 힘입어 아주머니에게
말을 건냈다.
''아주머니 버스안에서 너무 시끄럽네요. 그 강아지 새끼좀
조용히좀 시켜요~!''
그러자 아주머니 신경질적인 반응으로 대답한다.
''아니 이게 어딜봐서 강아지새끼에요!!내 새끼나 마찬가지인데!! 좀 멀미하는거 가지고
내 새끼한테 왜들 그러세요 참나~!''
어이없는 아주머니의 답변에 주위반응은 살벌해져가고있었다.
그때마침 한 용기있는 아둠마가 한마디로 분위기를 바꿔놨다.

'' 아니 어쩌다가 강아지 새끼를 낳았어 그래?'' ㅡ..ㅡ
↑마우스로 긁으세요...

순간적으로 분위기가 급속도로 반전되어서~
사람들은 웃고 난리가 났었고, 아주머니는 얼굴이 시뻘게져서
다음에 내렸다고 한다...

 
송영주
재밌다 [2003/08/27]  
강아지
강아지매룡 [2005/08/25]


29
 저기요, 두 신부님이 천국에 가셨을 때요

엄마
2007/07/27 1976
28
 퀴즈 모음

김홍진
2005/07/19 2808
27
 뜨아~ 제 처좀 말려줘요~ [3]

김홍진
2005/01/03 2978
26
 어이없는 동화 모음집 [1]

김요한
2003/09/05 3237
25
 모기와 친구하기 [2]

김홍진
2003/08/24 3066
24
 큭 ~ 엄청난 사실 [1]

김요한
2003/07/16 2710
23
 아기돼지 플래쉬 <-- 귀여워요 ^^

김홍진
2003/07/15 1788
22
 엄마딸? 아빠딸?

김홍진
2003/07/13 1606
21
 벌레들 ^^

김홍진
2003/07/06 1181
20
 당근송 [3]

김홍진
2003/06/17 1490
19
 에구 어지러워라 [1]

김홍진
2003/05/13 1858
18
 Kiss의 품사는? [5]

이광범
2003/04/26 1773
17
 우리주인 핸드폰은..

김홍진
2003/04/18 2079

 강아지 엄마 [2]

김홍진
2003/03/24 2068
15
 바람피면 주거 [2]

김홍진
2003/02/11 1481
14
 볼링장에서...[펌]

김홍진
2002/10/17 1572
13
 아~ 아파요 T.T [펌]

김홍진
2002/10/17 1574
12
 발명품 모음[펌]-카렌스동호회에서

김홍진
2002/10/17 2156
11
 왜 먹었어? [펀글]

김홍진
2002/10/08 1979
10
 금붕어의 항변 [1]

김홍진
2002/10/02 1391
  1 [2]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