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풍경


 0
 100    1  5


Name  
   김홍진 
Subject  
   봄비 무딜 때
봄비 무딜 때


立春이 지났으니
봄비는 봄비인 셈

하지만
아직은 봄이 아니라고
살갗은 산같이
힘주어 세우는 모공들

마흔이 넘어도
모가 난 山

숱한 비를 맞아도
아무렇지 않게 품는 바다는
촉수가 무딘 것일까
몸부림을 치는 것일까

2005.2.15




 



Category
100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나 태어나 상수리나무 되어

김홍진
2005/05/10 5
99
자작시

 두려운 날

김홍진
2005/05/10 2012
98
자작시

 손톱을 깎다 [2]

김홍진
2005/03/03 2573

자작시

 봄비 무딜 때

김홍진
2005/02/16 2021
96
자작시

 한파

김홍진
2005/02/02 1970
95
자작시

 네가 낯설다

김홍진
2005/01/11 2001
94
자작시

 무릎 [2]

김홍진
2004/12/14 2199
93
자작시

 억새꽃 [2]

김홍진
2004/11/01 2279
92
자작시

 감잎 하나

김홍진
2004/10/31 1302
91
자작시

 보름달 둥근 밤에

김홍진
2004/10/28 1230
90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화살나무

김홍진
2004/10/22 5
89
자작시

 늙은 호박 하나 [2]

김홍진
2004/10/09 1382
88
자작시

 낙엽에 밟히고 싶다 [4]

김홍진
2004/09/21 1393
87
자작시

 시를 쓴다는 건 [2]

김홍진
2004/09/21 1266
86
자작시

 지상의 별 [1]

김홍진
2004/09/13 1245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