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풍경


 0
 100    5  5


Name  
   김홍진 
Subject  
   무릎
무릎 - 김홍진


세상
가장 낮게 오신
그 분
가장 낮게
무릎을 꿇습니다
개미보다 더 낮게
더 낮게

더운 손으로
일으켜 세우시는 분
그 분



날 일으켜 세우시는
오직

한 분

....................................
2004.12.14
 
벨라
간혹 무릎으로 신경통이 날을 세울때는 짜증스럽고 해서 선전문구 마냥 이넘의 선경통하며 무릎을 탁탁 치곤 하는데.. 더 낮게 꿇을 수 있는 의미를 가진 부분이란 것 잠시나마 생각케하네~~ 아우님 늦은 방문 이해를.... 잘 지내시리라 여기며.. [2005/02/05]
김홍진
왜이리 게으름 떠는지 몰라요. 게을러서 글도 짧아지네. 봄이 가까워지면 손발도 따뜻해지고 글도 써지려나...고마워요~ [2005/02/11]  



Category
20
자작시

 한 여름 밤

김홍진
2004/08/03 1186
19
자작시

 가마미 해변에서 [4]

김홍진
2004/08/10 1200
18
자작시

 처서 무렵 [2]

김홍진
2004/08/24 1127
17
자작시

 정선이 누나 [2]

김홍진
2004/09/01 1327
16
자작시

 숙직 [2]

김홍진
2004/09/06 1146
15
자작시

 지상의 별 [1]

김홍진
2004/09/13 1269
14
자작시

 시를 쓴다는 건 [2]

김홍진
2004/09/21 1284
13
자작시

 낙엽에 밟히고 싶다 [4]

김홍진
2004/09/21 1426
12
자작시

 늙은 호박 하나 [2]

김홍진
2004/10/09 1398
11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화살나무

김홍진
2004/10/22 5
10
자작시

 보름달 둥근 밤에

김홍진
2004/10/28 1245
9
자작시

 감잎 하나

김홍진
2004/10/31 1322
8
자작시

 억새꽃 [2]

김홍진
2004/11/01 2330

자작시

 무릎 [2]

김홍진
2004/12/14 2258
6
자작시

 네가 낯설다

김홍진
2005/01/11 2061
5
자작시

 한파

김홍진
2005/02/02 2024
4
자작시

 봄비 무딜 때

김홍진
2005/02/16 2087
3
자작시

 손톱을 깎다 [2]

김홍진
2005/03/03 2643
2
자작시

 두려운 날

김홍진
2005/05/10 2071
1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나 태어나 상수리나무 되어

김홍진
2005/05/10 5
  [1][2][3][4] 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