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풍경


 0
 100    5  5


Name  
   김홍진 
Subject  
   두려운 날
두려운 날 - 김홍진

두려운 날엔
아무렇게나
꽃을 피우자

정해진 것들은
경산(經産)의 두렴처럼
이른 봄 문턱에 선 들풀은
외마디 비명 없이
부르르 꽃을 피운다

함부로 키를 세우지 않는
봄꽃을 맞기 위해
무릎을 굽히는
햇살, 바람,
그리고 빗물이여

지난 겨울의
싸늘한 협박은 잊기로 하자

경망스레 씨방을 터뜨리는
봉숭아처럼 성급한 걱정도
그만 잊기로 하자

기뻐 두려운 날엔
들녁 흐드러지게
꽃을 피우자

..............................
2005. 5.10
 



Category
20
자작시

 한 여름 밤

김홍진
2004/08/03 1175
19
자작시

 가마미 해변에서 [4]

김홍진
2004/08/10 1192
18
자작시

 처서 무렵 [2]

김홍진
2004/08/24 1120
17
자작시

 정선이 누나 [2]

김홍진
2004/09/01 1315
16
자작시

 숙직 [2]

김홍진
2004/09/06 1140
15
자작시

 지상의 별 [1]

김홍진
2004/09/13 1257
14
자작시

 시를 쓴다는 건 [2]

김홍진
2004/09/21 1274
13
자작시

 낙엽에 밟히고 싶다 [4]

김홍진
2004/09/21 1410
12
자작시

 늙은 호박 하나 [2]

김홍진
2004/10/09 1392
11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화살나무

김홍진
2004/10/22 5
10
자작시

 보름달 둥근 밤에

김홍진
2004/10/28 1239
9
자작시

 감잎 하나

김홍진
2004/10/31 1317
8
자작시

 억새꽃 [2]

김홍진
2004/11/01 2310
7
자작시

 무릎 [2]

김홍진
2004/12/14 2239
6
자작시

 네가 낯설다

김홍진
2005/01/11 2040
5
자작시

 한파

김홍진
2005/02/02 2006
4
자작시

 봄비 무딜 때

김홍진
2005/02/16 2065
3
자작시

 손톱을 깎다 [2]

김홍진
2005/03/03 2622

자작시

 두려운 날

김홍진
2005/05/10 2044
1
자작시

비밀글입니다 나 태어나 상수리나무 되어

김홍진
2005/05/10 5
  [1][2][3][4] 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