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93    4  5


Name  
   김홍진 
Subject  
   저 어느 순간에 할아버지되었어요
올해 39살...
내년이면 드뎌 40줄이 되는군요.
왜 이러죠? 아직 20대 같은데...
그런데 더 웃긴거는 벌써 할아버지가 되었다는 것.
기쁜 건가요? 아님 슬픈건가요?
큰 누님 아들, 내게로는 조카죠?
작년에 아들을 낳았는데, 축하해주고 그랬는데
알고보니 할아버지가 되었더라구요.
이 나이에 할아버지라니...
그 놈이 조금커서 말 몇 마디 할 줄 알면 나보고
"할아버지..." 하고 덤비면 아이구... ><

근데 우리 딸 지혜는
시집도 못가보고 아주머니 소리듣게 되었다구요
 


33
 똥돌이 끝내 세상을 떠나다 [2]

김홍진
2003/03/17 1124
32
 고모부님 돌아가셨습니다

김홍진
2003/03/10 983
31
 오늘은 지혜 중학교 입학식날 [2]

김홍진
2003/03/04 1028
30
 지혜 초등학교 졸업하다 [3]

김홍진
2003/02/20 1068
29
 해인이가 울집에서 1주일 머물러요 [1]

김홍진
2003/02/11 1070
28
 지혜 모친 생일... [2]

김홍진
2003/02/11 1086
27
 울집 똥돌이 탈주 끝에 다시 붙잡혀...

김홍진
2003/02/09 1220
26
 삼촌...진수엽 [3]

최진수
2003/02/02 1193
25
 고향에 갔다왔습니다

김홍진
2003/02/01 993
24
 해운대 다녀왔습니다

김홍진
2003/01/13 1171
23
 처가집, 큰 처남댁에 갔다왔습니다.

김홍진
2003/01/04 1984

 저 어느 순간에 할아버지되었어요

김홍진
2003/01/04 961
21
 크리스마스를 보내며...

김홍진
2002/12/26 1046
20
 처가집에 경사났대요

김홍진
2002/12/20 1118
19
 영화관 가는날

김홍진
2002/12/14 1094
18
 김장 준비 중 [1]

김홍진
2002/12/07 1090
17
 오늘은 결혼기념일 [1]

김홍진
2002/11/27 1106
16
 오페라 "마술 피리" 관람

김홍진
2002/11/23 1215
15
 산소에 댕겨왔습니다

김홍진
2002/11/09 1146
14
 디카 구입했어요

김홍진
2002/11/06 1081
  [1][2][3] 4 [5]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JiYoo / avatar by minidoll